자연· 삶· 예술의 어우러짐을 이곳 매물도에서 느끼자! 빛과 바람의 섬! 매물도

자연· 삶· 예술의 어우러짐을 이곳 매물도에서 느끼자! 빛과 바람의 섬! 매물도


당금마을

1740년경 고성에서 김씨가 처음으로 입주했다 하나(통영군사) 확실한 내력은 알 수 없다.

현재까지 추정해 알려진 입향 개척민으로서는 김씨(김해), 이씨(감포), 주씨등 세성씨라 하는데, 그들은 황량한 이 땅에 들어와 우거진 수풀을 헤치고 집을 짓고 산기슭 바위 틈새에서 솟아나오는 샘물을 마시며 농토를 개간하는 등 삶의 터전을 마련하고 살았다고 하는데, 생활조건이 못마땅했던 탓인지 모두 섬을 등져버리고 오늘날의 주민들의 선조들이 하나, 둘, 들어와 살게됨으로써 오늘날의 부락이 형성되었다고 한다.

본시 당금부락은 한목부락과 함께 하나의 단위부락으로서 모든 동리의 일이나 동제등 대소사를 합동으로 운영하여 오다가, 1961년 와서 분동되어 각각 독자적인 동살림을 꾸려나가게 되었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관광과 관광안내소 055)650-0580, 2570

본문 유틸리티

  • 인쇄
  • 위로

만족도 조사

사용자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통계보기